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로피 50만원에 팝니다"...현실 꼬집은 '따끔한' 수상 소감

이랑의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소감 [사진 화면 캡처]

이랑의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소감 [사진 화면 캡처]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수상 소감이 나와 화제다.
 
28일 서울 구로구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진행된 '2017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신의 놀이'로 최우수 포크 노래상을 수상한 가수 이랑이 주인공이다.
 
이랑은 무대 위로 올라가 수상 소감을 전하며 "친구가 돈, 명예, 재미 세 가지 중에 두 가지 이상 충족되지 않으면 가지 말라고 했는데 시상식이 재미도 없고 상금이 없다"라며 "명예는 정말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이랑은 자신의 수익을 함께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수입이 42만원이더라. 음원 수입이 아니라 전체 수입이다. 이번 달엔 고맙게도 96만원이다"라며 "그래서 여기서 상금을 주면 좋겠는데 상금이 없어서 지금 이 트로피를 팔아야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에게는 수익이 적게 돌아가는 국내 음원 유통 구조를 비판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비인기 장르 음악인의 수익이 특히 낮은 상황을 지적한 말로도 들린다.
 
이어서 이랑은 트로피를 판매하려는 듯 모양과 재질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메탈릭한 디자인의 큐브형 소품이다. 단가가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월세가 50만원이라 50만원부터 경매하겠다"라며 "한 분. 50만원. 더 안되세요? 네 낙찰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랑이 이날 받은 트로피는 현장에서 거래됐고, 이랑은 돈을 받고 퇴장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