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측 "나이 80 다 된 분이 한 평 방에서 추위에 떨고 있다"

김기춘 前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김기춘 前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측이 "지금 구속돼서 법정에 있을 사람은 직권을 남용한 특검"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실장 변호인 정동욱 변호사는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실장 등의 1차 공판준비기일에서 "특검은 수사할 수 없는 사람을 수사해서 구속까지 시켰다. 위법수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변호사는 김 전 실장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점도 재판부에 호소했다.
 
그는 "나이 80이 다 된 분이 심장에 스텐트(심혈관 확장 장치)를 8개나 박고 있다. 한 평 남짓한 방에서 추위에 떨고 있다"며 "잘못한 게 없는데도 구속됐다는 심리적 압박감 때문에 건강이 매우 나빠져 접견을 가도 만나기가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형사소송법상 만 70세 이상은 형집행정지 사유에 해당한다. 제가 현직에 있을 때는 간첩이나 살인 등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70세 넘은 사람은 구속한 적이 없다"며 "피고인의 건강을 생각해 재판을 진행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