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박명환 교수 연구팀,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박명환교수

박명환교수

삼육대 화학생명과학과 박명환 교수 연구팀은 최근에 MIT공대와 하버드의대와의 공동연구를 진행하여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암 진단과 환자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최근 학계에서는 원발성 종양에서 떨어져 나와 혈액 속을 떠돌며 암을 전이시키는 혈중순환종양세포가 암 전이의 주된 원인으로 판단하고, 이를 분리하고 수집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박 교수 연구팀은 암 진단마커가 고정된 금나노입자를 함유하는 미세유체칩을 활용하여 혈액 속에 떠도는 극소수의 혈중순환종양세포를 분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손상 없이 다시 수집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활용하면 암의 조기진단이 가능하고, 수집된 세포를 분석하여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최적의 치료방법을 진행하고 모니터할 수 있는 효과적인 암 진단 및 치료법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행하는 최고 권위의 저널인 JACS(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2월 2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