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국회 해산 주장 “백수가 되도 괜찮아” 김평우 “탄핵 사유 안 된다”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일대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회원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 기각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일대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회원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 기각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인 25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올해 최대 인원이 참여한 가운데 탄핵 반대 측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내가 백수가 된다고 하더라도 괜찮으니 국회가 해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덕수궁 대한문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은 오후 2시 45분을 기준으로 300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ㆍ조원진ㆍ윤상현ㆍ박대출 의원과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인 김평우ㆍ서석구 변호사도 태극기 망토 등을 두르고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김 의원은 “처음부터 국회에서 엉터리로 (탄핵소추안을) 올린 것이기 때문에 헌재는 (기각이 아닌) 각하를 하면 된다”면서 “국회는 원래 이렇게 엉터리 짓을 하는 데라서 욕먹어도 싸다. 그 책임으로 국회가 해산돼 내가 백수가 된다고 하더라도 괜찮다”고 외쳤다.
 
이날 대통령 대리인단 김평우 변호사는 헌재 결정을 따르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 변호사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통령탄핵기각 국민총궐기운동본부 주최 ‘14차 태극기 집회’에서 “조선시대도 아닌데 헌재 결정에 복종하라면 복종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이밖에도 김 변호사는 이날 “(국회가) 탄핵 사유 하나로는 안 될 것 같으니 여러 사유를 몽땅 섞어 (탄핵으로) 몰았다”며 “여러 개를 묶어서 탄핵사유가 된다는 것은 사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뇌물죄는 말도 안 되고 강요죄는 조금 있을지 모르나 대통령을 탄핵할 사유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