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지웅, 엑소 팬 발언 논란에 SNS 상황

[사진 SNS 화면 캡처]

[사진 SNS 화면 캡처]

 방송인 허지웅이 엑소 팬들을 비난하는 듯한 발언으로 비난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허지웅은 지난 2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드' 시상자로 나와 “비평이고 뭐고 공황발작이 올 거 같다. 다들 목청이 좋으시네요”라며 팬들을 향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는 당시 허지웅이 시상 멘트를 하던 도중 화면에 엑소 멤버 세훈이 포착됐고 그 모습을 본 엑소 팬들은 환호성을 지른 것이다.

허지웅의 이 같은 발언이 후폭풍이 되어 돌아왔다. 일부 엑소 팬들은 "왜 엑소 팬에게만 그러나요? 사과하세요", "이게 공황발작까지 들먹일 일인가요?", "공황발작 있으신 분인데 댓글은 괜찮으세요?" 라며 비난했다.

하지만 일부 팬들 비난을 넘어 지나친 욕설과 인신공격이 포함된 댓글로 수위가 높아지자 엑소 팬들을 향한 지적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해당 논란에 대해 허지웅, 엑소 팬의 잘못보다는 시상자가 나와 발언을 하는 상황에서 다른 쪽으로 카메라를 잡은 제작진의 의도가 의심된다는 지적도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