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는 미국판 '불통'?...CNN·뉴욕타임스 백악관서 퇴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CNN, 뉴욕타임스 등 미국의 주요 언론을 백악관에서 퇴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현지시각) CNN 보도에 따르면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사무실에서 비공식 브리핑을 했으나 CNN과 뉴욕타임스, BBC, 가디언, 로스엔젤레스타임스, 의회전문지 더 힐, 정치전문 언론 폴리티코 등 주류 언론사는 참여할 수 없었다.
 
매체에 따르면 CNN 등 취재진은 참석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아 스파이서 대변인 사무실에 들어갈 수 없었다. 백악관의 이 같은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가짜 뉴스" 발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CNN, 뉴욕타임스, CBS 등 주류 언론의 비판적 보도를 거론하며 “가짜 뉴스를 생산하는 뉴스 매체로 나의 적이 아니라 미국인의 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반대로 주류 언론이 빠진 당시 스파이서 대변인의 비공식 브리핑에는 브레이트바트 뉴스 등 보수 색깔이 강한 매체는 참석할 수 있었다. 특히, 브레이트바트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이라 불리는 스티븐 배넌이 창업한 인터넷 매체다. 미국에서 '대안 우파(alt-right)'라는 극우 운동을 주도하는 인물로도 유명하다.
 
또 AP통신과 시사 주간지 타임, USA투데이 등은 백악관의 이 같은 조치에 항의하는 의미로 브리핑 불참을 선언하기도 했다.
 
CNN은 “이번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싫어하는 사실을 보도한 언론에 보복하는 방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여러 정당의 여러 행정부를 취재해온 우리의 오랜 역사에서 이런 일은 백악관에서 전혀 없었던 일이다”라며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언론사들이 배제된 것에 강하게 항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