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좌파 정치인의 선동만 없으면 청년 일자리 만들 수 있다”

홍준표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지사는 25일 “좌파정치인들의 선동만 없으면 청년 일자리를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대선을 한다면서 (대선 후보들이) 청년 일자리 문제를 청년들에게 일시적으로 푼돈이나 쥐어주는 정책으로 현혹하고 있다”며 “좌파정치인들이 기업가를 모두 범죄자로 내몰고 투자의욕을 꺾는 바람에 해외투자에만 집중하게 만들어 청년 취업 절벽이 시대가 왔다”고 적었다.

홍 지사는 “대한민국 근로자의 3%도 안 되는 강성귀족노조 기득권과 좌파정치인들이 기업가들을 손가락질해 그들이 국내투자를 기피하고 있다”며 “반대로 기업이 공격적으로 투자하던 때는 대학 졸업생이 골라서 취업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유럽과 남미 좌파들은 이미 몰락했고, 미ㆍ중ㆍ러ㆍ일은 국수주의 스트롱맨이 집권하고 있다”며 “그런데 유독 한국만 좌파 광풍시대가 재연되고 있는 건 참으로 유감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좌파들의 무책임한 선동 정치에서 벗어나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