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재판관 협박글 게시자 자수, “저는 살 만큼 살았다”고 썼는데 알고보니 20대

자료 사진 [중앙포토]

자료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인터넷 카페 ‘국민저항본부(탄기국/박사모)’에 “이정미(헌법재판관)를 죽여버리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25일 경찰에 자수했다. 앞서 경찰은 해당 게시물 내용이 단순 장난 수준을 넘어섰다고 판단하고, 본격적인 수사 착수를 검토하고 있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자수한 A(25)씨는 “수사가 개시됐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두려움을 느꼈고, 마음의 부담도 있었다”며 “내가 그런 글을 올린 게 맞다”고 진술했다.

A씨는 23일 오후 7시쯤 박사모 카페에 ‘구국의 결단22’라는 ID로 이정미 재판관에 대한 살해 협박성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해당 글을 올린 이유와 실제 살해 준비를 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범이 있는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찰이 공범을 파악하는 이유는 해당 게시물에 ‘저는 이제 살 만큼 살았다. 나라를 구할 수만 있다면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다. 이정미를 죽여버릴랍니다’는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A씨가 노인이 올린 글인 것처럼 꾸민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경위 파악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공범 존재 여부를 확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