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장님 저 아파서 늦게 출근 할게요" 거짓 문자 보낸 '황당한' 여직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몸이 아파 출근을 늦게 했다는 한 여사원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24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장과의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이 네티즌은 '부장님 저 OOO입니다. 저 몸이 안 좋아서 병원 들렀다가 출근 하겠습니다'라는 문자를 자신의 부장에게 보냈다. 문자를 받은 부장은 "조심하고 천천히 오라"며 "늦게 봐 미안하다"고 답장을 보냈다.
 
이 네티즌은 "부장님이 너무 좋다"며 "'몸이 안 좋아서 병원 들렀다간다'는 말은 거짓말인데도 본인이 문자를 늦게 봤다고 미안하다고 하는 우리 부장님"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그가 인스타그램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사진을 올리며 '#셀카' '#직장인' '#선팔' '#맞팔' '#다이렉트' 등 사람들이 많이 몰릴만 한 해시태그(#)를 함께 붙인 탓에 이 사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바로 퍼지게 됐다. 해시태그는 샵(#)을 의미하는 '해시'(hash)와 묶는다는 뜻의 '태그'(tag)를 합친 신조어다. 해시태그는 인스타그램에서 일종의 정보묶음을 가능하게 하는 기호의 역할을 하는데, 샵이 붙은 검색어를 클릭하면 같은 해시태그가 걸린 게시물을 모아서 볼 수 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대체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개념상실"이라고 말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저런 사람들도 취직을 할 수 있는 것이냐"고 놀라워했다. "부장에게 저 글을 보내주고 싶다"는 반응도 있었다.
 
이 네티즌은 논란을 의식한 탓인지 현재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