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힘쎈여자 도봉순’ 박보영이 시크한 표정으로 보여준 괴력

도봉순과의 닭싸움에서 한방에 날아가는 비서 [사진 JTBC 캡처]

도봉순과의 닭싸움에서 한방에 날아가는 비서 [사진 JTBC 캡처]

JTBC의 새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도봉순 역을 맡은 박보영이 괴력을 뽐냈다.

24일 첫 방송에서 도봉순은 안민혁(박형식 분)의 경호원으로 고용된다. 도봉순이 유치원 통학차량 운전기사를 폭행한 용역 깡패 무리를 처단했는데, 이 모습을 본 안민혁이 도봉순을 채용한 것이다.

안민혁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비서(전석호 분)와의 닭싸움을 제안한다. 도봉순의 힘이 얼마나 센 지 다시 한번 시험하려 한 것이다.

표정없이 닭싸움에 임하는 도봉순 역의 박보영 [사진 JTBC 캡처]

표정없이 닭싸움에 임하는 도봉순 역의 박보영 [사진 JTBC 캡처]

비서는 도봉순을 우습게 보고 달려 들었지만, 도봉순은 시크한 표정으로 비서를 한 방에 날렸다. 당초 도봉순의 제안대로 비서에게 헬멧을 씌운 게 천만 다행이었다. 비서는 구급차에 실려갔다.

도봉순은 자신의 오랜 짝사랑 상대인 인국두(지수 분)에겐 괴력을 숨긴다. 이를 모르는 인국두는 도봉순에게 호신용 전기충격기를 선물하며 도봉순을 챙긴다.

이날 ‘힘쎈여자 도봉순’ 첫 방송 시청률은 4.04%(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