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VX로 김정남 암살” 유엔 금지 화학무기 써 파장

김정남 암살에 쓰인 독극물이 국제사회가 금지하고 있는 화학무기의 일종인 신경작용제 VX인 것으로 확인됐다. 암살이 북한의 소행으로 결론 날 경우 북한이 화학무기를 해외에서 사용한 첫 사례여서 국제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지 경찰 “얼굴·눈서 검출”
현존하는 최고 유독 물질
부총리는 “북과 외교 재검토”

할릿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24일 기자회견에서 “김철(김정남의 여권에 적힌 이름)의 눈 점막과 얼굴에서 VX가 소량 검출됐다”고 밝혔다. VX는 유엔안보리 결의 687호에서 대량살상무기로 분류돼 있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따라 제조·유통이 금지된 맹독성 물질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유독한 신경자극제로 몇 분 만에 목숨을 빼앗을 수 있다.

지난 13일 암살당한 김정남의 눈과 얼굴에서 맹독성 신경작용제인 VX(동그라미로 표시된 부분)가 검출 됐다고 24일 말레이시아 경찰이 발표한 보도자료.

지난 13일 암살당한 김정남의 눈과 얼굴에서 맹독성 신경작용제인 VX(동그라미로 표시된 부분)가 검출 됐다고 24일 말레이시아 경찰이 발표한 보도자료.

할릿 청장은 “VX가 어떤 경로로 (말레이시아에) 들어온 건지 수사 중”이라며 “매우 소량이라 (출입국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남의 얼굴에 독극물을 바른 여성 용의자 두 명 가운데 한 명도 구토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VX 피해를 보았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할릿 청장은 VX가 북한과 연루돼 있느냐는 질문에 “거기까진 나가지 않겠다”고 답변을 피했다.

북한은 화학무기를 1980년대 본격적으로 생산했다. 우리 군은 북한이 VX를 비롯한 화학무기 2500~5000t을 분산 저장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아마드 자히드 하미디 부총리는 “말레이시아는 범죄가 숨어 있는 곳이 아니다”며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화학무기가 인명살상에 사용된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히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날 김정남 암살 연루 혐의로 화학전문가인 30대 자국 남성을 체포했다.

쿠알라룸푸르=신경진·김준영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