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백한 김종 “문체부 비밀문서 2개, 최순실에게 줬다”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대통령 ‘비선 진료’ 의혹 관련 인물인 이영선(38) 청와대 행정관을 체포해 조사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조사를 회피해 온 이 행정관은 이날 특검팀 사무실에 자진 출석했다. 특검팀이 “체포영장을 집행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이다. 이규철 특검보는 “곧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한 이영선 체포해 조사
‘주사 아줌마’ 청와대 출입 등 추궁
특검팀,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도

이 행정관은 주치의나 자문의가 아닌 ‘주사 아주머니’, 김영재 원장 등이 청와대에 출입해 박 대통령을 진료할 수 있게 도운 혐의(의료법 위반) 등을 받고 있다. 박 대통령과 측근들이 차명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의혹에도 연루돼 있다. ‘비선 진료’ 수사와 관련해 특검팀은 박 대통령의 단골 미용사로 알려진 정모씨도 최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이 특검보는 수사기간 연장 여부와 관련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결정에 따를 뿐 특별히 다른 조치를 취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지난 16일 황 권한대행에게 “이달 28일로 끝나는 수사 기간을 30일 더 연장하게 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 측은 22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특검보는 박 대통령에 대한 ‘시한부 기소중지’ 처분 방침에 청와대 측이 문제를 삼고 있는 데 대해 “법리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대답했다. 특검팀은 전날 “수사 종료 시 박 대통령을 기소중지해, 추후 검찰이 재판에 넘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청와대 측은 “말도 안 된다”, “특검이 언론플레이를 한다”고 반발했다.
 
수사 종료 및 이에 따른 종합 수사결과 발표(3월 초로 예상)가 다가옴에 따라 특검팀은 박영수 특검을 비롯한 특검팀 지휘부에 대한 신변보호를 경찰에 요청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최순실(61)씨, 그의 조카 장시호(38)씨의 재판에서 김 전 차관이 문체부 비공개 문서 두 개를 최씨에게 건넨 혐의를 인정했다. 당초 김 전 차관은 지난해 3월 문체부의 비공개 문건인 ‘종합형 스포츠클럽 전면 개편방안’과 ‘광역거점 K-스포츠클럽 선정 및 운영방안’을 최씨에게 건넨 혐의(공무상 비밀누설)에 대해 “광역거점 K-스포츠클럽 관련 문건 한 개를 최씨에게 준 것은 맞지만 정보로서 가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차관 변호인은 “기존에 혐의를 부인하던 입장을 번복해 자백하는 취지다”고 말했다. 
 
글=김나한ㆍ문현경 기자 kim.nahan@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