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권한대행 시계’에 야권 “대통령 놀음”

야권이 2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대통령 놀음을 중단하라”고 총공세를 폈다.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이란 문구가 새겨진 기념시계(사진)가 배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박지원 “후보 하려면 빨리 사퇴를”
황 측 “권한대행은 공식 직함이다”

지난 21일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인 ‘중고나라’에 대통령 권한대행 기념시계가 매물로 올라와 논란이 불거졌다. 시계는 여성용으로 가격은 20만원이었고, 뒷면에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이란 글씨가 새겨져 있었다. 시계를 내놓은 이는 “황 총리 취임 당시 만들어진 국무총리 시계가 아니라 대통령 권한대행 취임 이후 만들어진 시계”라며 “권한대행 체제가 수개월 안에 끝나 기 때문에 제작된 수량 또한 적다”고 소개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황 대행은 특검 연장을 외치는 국민의 목소리는 외면하고 부적절하게도 권한대행 명의라는 시계를 배포하고 있다”며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앞서 황 권한대행이 명패를 따로 판 사실을 가리켜 “우리 헌법에 ‘권한대행’이라는 직함은 없다”며 “명패를 새겼던데, ‘대통령 권한대행’이란 위 줄은 빼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기자간담회에서 “이곳저곳에서 냄새를 피우고 침묵하면서 대통령 권한대행 시계를 배포하는 건 옳지 않다”며 “대통령 후보를 하고 싶으면 빨리 사퇴해 그 길로 가세요”라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황 대행 측은 해명자료를 통해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공식 직함”이라며 “공문서와 훈포장 증서, 임명장, 외교문서 등에 이 직함을 사용하고 있고 주요 행사나 화환ㆍ조화ㆍ축전 등에도 동일 직함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총리 시계가 있는데 권한대행 시계를 또 만든 것은 대통령 탄핵소추를 기념한다는 거냐”며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 예의가 있다면 이런 시계는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고건 총리도 권한대행 시계는 안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몇 개를 만들었는지) 구체적 숫자는 모른다”면서도 “공무원이라든지 (공관 초청) 행사에 참가한 분들한테 배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기념시계의 ‘김영란법’ 위반 여부와 관련, “기념품의 경우 공식적인 행사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제공되는 것은 청탁금지법상 가액 기준 등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대통령 기념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