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 속으로] 109년 만에 검은 가운 벗는 연대, 베레모 쓰는 서울여대

달라지는 대학 졸업식 패션

입학하기까지 쏟아부은 노력에 비해 졸업은 ‘누워서 식은 죽 먹기’라는 한국 대학의 특수성 탓일까. 캠퍼스를 돌아다니는 대학생들의 패션은 나날이 다양해지는데 학위수여식 때 입는 졸업 예복은 수십 년째 한결같이 칙칙한 디자인이다. 대학 생활의 낭만도, 애교심도 떠올리기 힘든 사각형 모자와 검정 가운. 100년 넘게 전국 대학 통일이다. 졸업식 날 찍은 사진을 보면 어느 학교에서 학위를 받은 것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다.

27일 수여식부터 ‘독수리 가운’ 입어
“깔끔하고 학교 상징색 넣어 좋아”
서울대, 2012년 고유 학위복 마련
조선 선비옷 본떠 남청색 가운으로
고려대, 학과별로 다른 상징 마크
성균관대, 조선시대 관복 스타일


검은색 학위복의 유래는 중세시대 대학의 출현과 관련돼 있다. 12세기 유럽 대학에서 학생들은 검은색이나 갈색의 두껍고 긴 가운 모양의 옷을 입었다. 성직자나 수도자를 교육하는 성당학교가 대학의 모태였기 때문에 성직자들의 외출복이 교복이 됐다. 교복은 세월이 흐르며 조금씩 변했고, 결국 졸업식 등 특별한 행사 때만 입는 예복으로 남게 됐다. 유럽 대학의 학위복은 미국으로 옮겨져 프린스턴대에서 만든 규약에 따라 표준화됐다.

1908년 제중원 1회 졸업식에서 미국에서 건너온 학위복이 처음 등장했다. [사진 연세대]

1908년 제중원 1회 졸업식에서 미국에서 건너온 학위복이 처음 등장했다. [사진 연세대]

한국에는 현대식 고등교육기관인 제중원이 설립되면서 미국식 학위복도 함께 건너왔다. 1908년 연세대의 전신인 제중원의학교 1회 졸업식에 등장한 검은색 가운과 술이 달린 검은색 사각모가 국내 최초의 학위복이다. 미국식 학위복 디자인을 그대로 본떴다. 그 뒤 설립된 대학교에서도 이 복장을 ‘졸업 패션의 정석’으로 삼았다.

1941년 연희전문 문과대를 졸업한 윤동주 시인 졸업사진. [사진 연세대]

1941년 연희전문 문과대를 졸업한 윤동주 시인 졸업사진. [사진 연세대]

이후 일제 강점기를 거치며 1930~40년대에 소매 품을 줄이고 조금 간소화했다. 이 스타일이 현재까지 통용되고 있다. 1941년에 연희전문학교 문과대학을 졸업한 시인 윤동주 역시 검은색 사각모와 학위복을 착용했다. 75년 후배인 지난해 졸업생도 졸업 사진 속 윤동주의 모습과 큰 차이가 없다. 해방 이후 60년대, 70년대에도 캠퍼스 풍경은 1년이 다르게 변했지만 학위복만은 그대로였다. 여학생 숫자가 늘어나며, 멋으로 목에 하얀 스카프로 리본 모양을 낸 패션이 거의 유일한 변화였다.

109년 만에 디자인을 바꾼 연세대 학위복. 교색인 ‘로열블루’를 넣어 한층 밝은 분위기다. [사진 해당 대학]

109년 만에 디자인을 바꾼 연세대 학위복.교색인 ‘로열블루’를 넣어 한층 밝은 분위기다.[사진 해당 대학]

그런데 최근 대학 졸업식 패션이 변하고 있다. 연세대 졸업생은 27일 학위수여식에서 100년 넘게 고수해 온 전통 학위복을 벗고 새로운 디자인의 학위 가운을 입는다. 한국에 처음으로 학위복을 들여온 대학이 변신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새 학위복은 생활과학대학 의류환경학과 교수인 천종숙 디자이너 팀과 의류환경학과 출신 동문이 함께 디자인했다. 천 교수는 새 학위복을 내놓으며 “학위를 수여하는 졸업식은 대학에서 가장 중요한 예식 중 하나다. 학위 가운은 곧 학교의 정체성을 나타내기 때문에 새 가운이 오래도록 사랑받고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운은 검정색을 기본 바탕으로 목둘레부터 앞단까지 학교를 상징하는 파란색으로 띠를 둘러 멀리서 보면 학교 이니셜인 Y자가 선명히 보이게 했다. 소매 폭을 기존보다 넓게 만들어서 양팔을 위로 올리면 학교 상징 동물인 독수리가 날갯짓하는 모습이 연상되는 일명 ‘독수리 가운’이다. 학위모는 이제까지 익숙했던 사각모를 내려놓고 국내외 대학에서 많이 사용하는 벨벳 소재의 8각 베레모로 바꿨다. 대학원 졸업생은 학부 졸업생과 같은 디자인의 학위 가운을 입고, 전공에 따라 지정된 색상의 후드를 등에 걸친다. 올해 사학과를 졸업하는 유석원(27)씨는 “작년까지 졸업생들이 입던 검은색 가운보다 훨씬 깔끔하고, 학교 상징색인 파란색을 넣어 한눈에 우리 학교라는게 보여서 좋다”며 “취업이 안 된 상태로 졸업하는 친구들도 있는데 졸업식 분위기가 조금이나마 밝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2012년에 바뀐 서울대 학위 가운은 조선 시대 선비옷에서 착안해 디자인했다. [사진 해당 대학]

2012년에바뀐 서울대 학위 가운은 조선 시대 선비옷에서 착안해 디자인했다. [사진 해당 대학]

서울대도 2012년 학위수여식에서 개교 65년 만에 고유의 학위복 디자인을 마련했다. 이전까지는 연세대와 마찬가지로 미군정하인 47년 1회 졸업식 때 도입된 미국식 학위 예복을 60년간 사용했다. 밋밋한 검은색이라 “초라해 보이고 서울대의 위상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서울대 의류학과 김민자 교수가 디자인한 새 학위복은 조선시대 선비 옷을 본떠 만든 남청색 가운이다. 심의, 학창의, 앵삼 등 여러 종류의 선비 의상 디자인을 활용했는데, 앞면과 소매 부분에 검은 띠가 그 흔적이다. 학사 가운에는 없지만 석·박사 가운은 양쪽 소매에 검은색 줄이 있다. 석사는 두 줄, 박사는 세 줄이다.

성균관대 학위 예복은 학교의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조선 시대 유생의 복식을 개량해 만들었다. [사진 해당 대학]

성균관대 학위 예복은 학교의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조선 시대유생의 복식을 개량해 만들었다.[사진 해당 대학]

한국 전통을 살린 졸업 가운의 ‘원조’는 성균관대다. 이 학교 졸업생들은 98년부터 학위수여식 날 조선시대 관복과 유생 복식을 응용한 전통적인 디자인의 학위복을 입어 왔다. 이 학교 출신 배우 송중기의 졸업사진으로 유명세를 탄 학위복이기도 하다. 성균관대 졸업생들은 학위복을 입고 현대적인 학위수여식과 함께 조선시대 전통 졸업식을 재현한 고유례를 지낸다.

서울여대 학위 가운과 학위모를 쓰고 포즈를 취한 졸업생들. [사진 해당 대학]

서울여대 학위 가운과 학위모를 쓰고포즈를 취한 졸업생들.[사진 해당 대학]

서울여대 졸업복은 교색인 버건디색 벨벳으로으로 만든 깜찍한 베레모가 특징이다. 2015년 졸업생 김인지(28)씨는 “빵모자가 예뻐 졸업식 날 사진도 더 열심히 찍었다. 사회로 첫발을 내딛는 날 들뜬 표정으로 동기들과 찍은 사진을 보면 지금도 미소가 절로 난다”고 말했다. 2008년 졸업식부터 ‘한’ 브랜드 사업단이 정책연구과제를 통해 개발한 새 학위복 디자인을 사용하고 있다. 서울여대 관계자는 “당시 다른 대학과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차별화된 이미지와 학교 구성원끼리 일체감을 유도하기 위해 새로운 디자인 개발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단은 서구적인 복식과 한국적인 전통 복식 요소를 융합해 새 학위복 가운 20벌과 학위모 3개를 개발했다. 이 가운데 교내 패션쇼와 재학생의 선호도를 조사해 최종 선정한 디자인이 지금의 학위복이다.

학과별로 다른 상징을 그려 넣거나, 장식물의 색을 달리해 어떤 학문을 전공했는지 강조하기도 한다. 고려대는 검은색 가운 앞면에 학교 상징 색인 빨강으로 두 줄을 넣고 학교 마크를 붙인 디자인을 사용하고 있다. 올해 졸업식부터는 여기에 더해 지난해 새로 만든 단과대별 상징 마크를 붙인 스톨(긴 띠)을 어깨에 걸치도록 했다.

대학들이 이렇게 졸업식 단장에 공을 들여도, 취업을 못해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고 졸업장만 대리 수령하는 학생이 늘고 있다. 취업문이 더 좁아진 탓에 대학생들의 평균 재학 기간은 점점 길어진다. 지난해 5월 기준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 청년층(15~29세) 인구 중 대졸자는 293만2000명으로 이들의 평균 졸업 소요 기간은 4년2.6개월이었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1개월 늘었고, 2007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장이다. 4년제 진학을 선호하는 경향에 더해 취업이 될 때까지 졸업을 유예하는 분위기가 만연한 탓이다. 학위복은 변신하고 있지만 대학 졸업장과 학사모가 빛이 나지 않는 경우가 많은 시대가 됐다.
① ② 옥스퍼드대 박사 학위복과 학사 학위복. ③ 프린스턴대 졸업생이 입는 학위 예복. ④ 졸업식 행진 선두에 서는 교수도 학교 고유의 가운을 입는다. [사진 해당 대학 홈페이지]

① ② 옥스퍼드대 박사 학위복과 학사 학위복. ③ 프린스턴대 졸업생이 입는 학위 예복. ④ 졸업식 행진 선두에 서는 교수도 학교 고유의 가운을 입는다. [사진 해당 대학 홈페이지]

[S BOX] 예일대, 환경보호 위해 플라스틱병 재활용 가운 사용
국내 대학 학위수여식도 자세히 보면 밋밋한 검정 가운 차림의 졸업생들과는 대조적으로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의 가운을 입은 교수들이 있다. 교수들이 박사학위를 받은 해외 대학교의 학위복을 입고 나오기 때문이다. 해외 명문대들은 오래전부터 각 학교를 상징하는 특색 있는 학위복을 만들어 입고 있다.

미국 아이비리그의 프린스턴대처럼 검정 바탕에 학교를 상징하는 색으로 포인트를 주는 디자인이 가장 보편적이다. 이 학교의 경우 가운에 학교색인 주황색의 벨벳 천을 덧대고 사각모에 금색 술을 달아 차별화했다. 모자와 학위복을 구입하려면 약 100만원이 들지만 대다수 졸업생이 사 입는다. 영국 옥스퍼드대는 거의 모든 학교 행사에 엄격한 복장 규정이 따른다. 가장 큰 행사인 학위수여식에서는 학사의 경우 검정 가운과 검정 학위모를 공통으로 착용하고 후드를 착장한다. 후드의 모양, 소재, 색상은 전공과 학위과정에 따라 세세하게 구분된다. 예를 들어 같은 학사학위라도 신학 전공자는 검정 실크 후드에 심홍색 띠를 두른다. 순수예술 전공자는 금색 띠를 둘러야 한다. 철학·음악·목회학 등 7개 주요 전공은 박사학위자를 위한 별도의 가운이 있다. 신학박사는 앞단과 소매만 검정 벨벳 소재로 만들어진 주홍색 가운에 사각모를 쓰고, 음악박사의 경우 앞단과 소매가 체리색 실크로 강조된 크림색 실크 가운을 입는다.

예일대는 환경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해 만든 가운과 사각모를 사용한다. 가격도 10만원 이내다.

이현 기자 lee.huy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