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꽂이] 현대철학의 예술적 사용 外

●현대철학의 예술적 사용(홍명섭 지음, 아트북스, 336쪽, 2만2000원)=예술을 보는 기존의 관습적 이해를 뒤집는 책. 니체ㆍ들뢰즈 같은 철학자들의 성과를 예술을 보는 데 사용한다. 작품에서 의미를 찾아내려는 관습, 독창성ㆍ창조성을 신화화 하는 관습 등을 뒤집어본다. 
 






●부패와 개혁의 제도주의 경제학(요한 G. 람스도르프 지음, 심양섭 옮김, 고려대학교 출판문화원, 392쪽, 1만7000원)=부패를 척결하는 독특한 방법으로 ‘보이지 않는 발’이라는 개념을 제시한다. 부패 행위자들이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부패 고발자에게 주는 보상을 높여 내부 고발을 장려하는 것이 구체적 예 중 하나다.
 
●게이트웨이 미술사(데브라 J. 드위트 외 지음, 조주연 외 옮김, 이봄, 624쪽, 5만5000원)=미술사를 시대순이 아닌 키워드 4개로 정리했다. 기초ㆍ매체ㆍ역사ㆍ주제라는 큰 키워드 아래에 형태ㆍ리듬ㆍ유화, 죽음과 부활, 자화상이라는 세부 카테고리를 만들어 역사적 작품들을 묶어냈다.
 
●성경으로 배우는 심리학(이나미 지음, 이랑, 352쪽, 1만6000원)=성경 등장인물들을 통해 인간의 심리를 분석한다. 아담과 하와에서 시작해 다윗과 솔로몬, 여호수아, 세례자 요한, 카인과 유다에 이르기까지 성경 속 인물들을 분석하는 것이 우리 정신세계에 대한 정직한 통찰을 돕는다고 본다.
 
●나쁜 여자 전성시대(앨리스 에콜스 지음, 유강은 옮김, 이매진, 544쪽, 2만7000원)=페미니즘의 급진적 시대로 꼽히는 1967~75년의 여성 이야기를 다뤘다. 이론에 갇히지 않고 현실로 뛰어든 여성들은 미스아메리카 대회를 폭파하자 하고 낙태를 공론의 장으로 끌어들였다. 분노하고 갈등하고 좌절한 여성들을 다룬 페미니즘 역사서다.
 
●도시, 문명의 꽃(앤드류 리즈 지음, 허지은 옮김, 다른세상, 224쪽, 1만2000원)=도시는 기원전 4000년 중반쯤 세계 곳곳에서 생겨났다. 인류가 먹고사는 데 필요한 양보다 더 많은 식량을 얻게 되자 정착을 시작한 것이다. 세계의 주요 도시들이 탄생하고 흥망성쇠를 겪은 역사를 그리며 도시의 역사가 곧 인류의 역사라고 말하는 책이다.
 
●다이너스티(톰 홀랜드 지음, 이순호 옮김, 책과함께, 726쪽, 3만3000원)=로마제국의 초대 황조인 율리우스ㆍ클라우디우스 황조를 중심으로 로마제국의 첫 100년을 다뤘다. 주요 인물들의 행동과 삶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으면서 황제들의 권력이 어디에서 왔는지, 권력이 어떻게 작동해 로마 시민의 삶에 영향을 줬는지, 당시 로마인들의 생각은 무엇이었는지를 들려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