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소미 "일주일 만에 날 차버린 남자친구…파이팅"

[사진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방송 캡처]

[사진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방송 캡처]

가수 전소미가 자신을 일주일 만에 차버리고 친구와 연애 중인 전 남자친구를 응원했다.

 
24일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에서는 2001년생 막내 전소미의 연애담이 공개됐다.
 
이날 전소미는 "방송 시작하기 전 같은 학교 친구와 일주일 사귀어봤다"며 "일주일 만에 차였다"고 고백했다.
 
왜 차였냐는 질문에 전소미는 "그때 제가 표현이 너무 서툴러서 그 아이를 만족하게 하지 못했나 봐요"라고 말해 함께 출연한 홍진영과 한채영은 엄마 미소를 지었다.
 
그는 "(전 남자친구가) 데뷔 이후 한 번도 연락이 오지 않았다"며 "저랑 잘 놀던 친구와 엄청 잘 사귀고 있다"고 폭로했다.
 
전소미는 영상편지를 보내며 "우X아"라며 실명까지 공개한 후 "비록 일주일이라는 시간밖에 사귀지 않았지만 그때는 내가 아무것도 몰라서 미안했어. 내 친구랑 잘 사귀어. 파이팅"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