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때리는 척 안무하랬더니 진짜 맞아서 '피 흘린' 아이돌

[사진 KBS2]

[사진 KBS2]

음악방송 무대에서 안무를 하던 중 실수로 같은 그룹 멤버를 때려 피가 나게 한 아이돌이 있다.
 
지난 2011년 그룹 달마시안은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해 자신들의 곡 '그 남자는 반대'를 선보였다.
[사진 KBS2]

[사진 KBS2]

 
한창 안무를 하던 중 멤버 이나티는 옆에 있던 다니엘의 얼굴을 손으로 가격했다. 때리는 시늉을 해야하는데 거리 파악이 안되어 실제로 때려버린 것이다.
 
얼굴을 맞은 다니엘은 순간 화면 속에서 사라졌다. 몇 초 뒤 그는 손으로 얼굴을 만지며 일어났다.
 
[사진 KBS2]

[사진 KBS2]

다니엘은 아무 말도 없었다는 듯 애써 괜찮은 척을 하며 안무를 이어갔다. 하지만 다니엘이 노래를 하기 위해 입을 연 순간 치아에 묻은 피가 드러나면서 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네티즌들은 '전설의' 폭행 안무를 되새기면서 "이 노래는 참 좋았는데" "나도 이 장면 기억나" 등 당시를 추억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