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우룬파로 기억되는 '밀키스', 28년만에 누적매출 1조

1989년 당대 최고의 배우인 저우룬파(周潤發)는 국내 TV광고에 출연해 두고두고 회자되는 유행어를 남겼다. 롯데칠성의 탄산음료 '밀키스' TV광고를 통해서다. 헬기와 오토바이 추격신까지 나온 블록버스터급 광고 마지막 그는 상쾌한 표정으로 '싸랑해요, 밀키스'를 외친다. 
 
'밀키스'를 보면 아직도 이 광고와 저우룬파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출시 28년이 지나서도 여전히 선명한 이미지로 남아있는 셈이다. 사람들의 뇌리에 오랫동안 남아있을 만큼 밀키스도 장수 제품으로 자리를 잡았다. 
 
롯데칠성음료는 23일 밀키스가 출시 28년만에 누적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까지 국내 1조137억원, 수출 1425억원 등 총 1조1562억원의 누적매출이다. 
 
지금껏 판매된 밀키스의 누적 판매량은 약 22억 개(250㎖ 캔 기준)에 달한다. 국민 1인당(5100만명 기준) 약 43개씩 마신 셈이다. 한 캔당 13.5㎝인 제품을 모두 이을 경우 약 29만㎞로 지구를 7바퀴 이상 감을 수 있는 길이다. 
 
현재 국내 우유탄산음료 시장은 약 600억원대 규모로 추정되는데, 밀키스가 80%대 점유율로 부동의 1위다. 지난해에는 '요거트맛'과 무탄산의 '무스카토' 등을 선보이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밀키스의 다양한 제품들 [사진 롯데칠성음료]

밀키스의 다양한 제품들 [사진 롯데칠성음료]

 
해외에서도 러시아, 중국, 홍콩 등의 시장을 중심으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매운 음식과 접목한 맞춤 마케팅, 국내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다양한 맛 출시, 해외 파트너와의 유대강화 및 판매채널 확대, K팝과 드라마를 앞세운 한류 마케팅 등을 통해서다. 
 
최근에는 미국 공략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미국 내 중·대형 슈퍼마켓 체인 부문 1위 기업인 크로거에 입점시켰다. 다음달부터 미국 전역 2000여개 크로거 슈퍼마켓 점포에서 밀키스를 판매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오랜 시간 변함없이 밀키스를 사랑해주신 소비자분들 덕분에 식품업계에서 달성하기 힘든 국내 누적 매출 1조원 돌파라는 성과를 이루었다"며 "변화하는 소비자의 기호와 취향에 맞춰 다양한 신제품 개발에 힘쓰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며 밀키스를 글로벌 1등 우유탄산음료 브랜드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