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 병원 김정남 부검 후..."외상흔 없어, 신원 몰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병원 앞에서 김정남 암살 관련 취재중인 내외신 기자들. 사진=신경진 특파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병원 앞에서 김정남 암살 관련 취재중인 내외신 기자들. 사진=신경진 특파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은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당해 숨진 것과 관련 현지 병원은 시신에서 외상 흔적을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21일 말레이시아 누르 히샴 압둘라 보건부 보건총괄국장은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강당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을 통해 “시신에서는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천공(뾰족한 물체에 의해 생긴 구멍) 자국도 없었다”고 말했다.
 
누르 히샴 압둘라 총괄국장은 이어서 "사망자의 신원 확인과 사인 확인 모두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누르 히샴 압둘라 총괄국장은 사망자를 '김정남'이라고 지칭하는 대신 ‘북한 국적의 사망자’로 표현하기도 했다.
 
말레이시아 종합병원은 김정남 시신 부검에 전신 컴퓨터 단층촬영과 내외부 부검, 법의학 치과 검사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씨가 20일 말레이시아에 에어아시아 항공편으로 입국했다는 설이 나온 것과 관련해서는 누르 히샴 압둘라 총괄국장은 시신 인수를 위해 DNA 표본을 제출한 친족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