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제 사이다 안해!’…이재명, ‘싸움닭’ 이미지 버렸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싸움닭’ 이미지를 버리고 대권주자로서 안정감을 높이고 있다. [중앙포토]

이재명 성남시장이 ‘싸움닭’ 이미지를 버리고 대권주자로서 안정감을 높이고 있다. [중앙포토]

‘사이다 발언’으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턱밑까지 추격했던 이재명 성남시장이 ‘싸움닭’ 이미지를 버리고 정책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들어 지지율 하락세에 시달리면서 행정가로서의 자질과 면모를 부각시키는 쪽으로 쪽으로 선회한 셈이다. 대권주자로서 안정감을 주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이 시장은 21일 오후 SBS ‘주영진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선의’ 발언과 관련해 “저는 크게 문제 삼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역동성을 만들고 지평을 넓히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 일면 이해는 간다”고 했다. 이어 이 시장은 “다만 우리는 하나의 팀에 속해 팀 경기를 하는 중”이라면서 “(안 지사가) 우리가 정한 한계를 넘지 않았으면 한다. 촛불 민심과 거리가 먼 발언은 자중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안 지사의 발언에 대해 문 전 대표가 “분노가 빠져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도 “일리 있는 말”이라고 동의의 뜻을 표했다.

앞서 지난 18일 이 시장 대변인인 제윤경 의원은 “탄핵 국면에서는 우리 사회의 부조리를 제대로 청산하자는 목소리가 강렬하다 보니 나머지가 묻혔다”면서 “‘사이다’는 청와대를 향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에 덧붙여 “이 시장은 앞으로 선명성에만 매달리지 않고 정책 행보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이 시장은 가장 크게 기대를 걸 곳은 후보자간 상호 토론회밖에 없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짧은 시간에 보다 많은 유권자에게 자신의 정치적 내공을 보여주는 데에는 역시 TV토론이 가장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20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들이 바라는 바가 경선국면에서 토론을 통해 드러나면, 저는 충분히 역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깜깜이 선거, 학예회 발표 정도로는 실력을 알기 어렵다”면서 “당내 후보 간 토론이나 검증이 직접적으로 국민들이 보는 가운데에서 좀 더 많이, 좀 더 빨리 이뤄지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