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간 vs AI’ 번역대결서 인간 압승…“AI, 문학 부문에 취약”

인간과 인공지능의 번역대결에서 인간이 압승을 거뒀다.


21일 서울 광진구 소재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는 전문 번역사 4인과 구글, 네이버 파파고(papago), 시스트란의 AI 번역기 3대 간의 ‘인간 대 인공지능 번역 대결’이 약 30분간 펼쳐졌다.

대규모 전산 자료(빅데이터)를 써서 즉석 번역을 할 수 있는 AI 서비스의 우위를 고려해 인간 대표에게는 제한시간 50분이 주어졌고 번역과 관련해 인터넷 검색을 할 수 있게 했다.

이 결과 인간 번역사는 한·영 번역에서 30점 만점에 24점, 영·한 번역에서 30점 만점에 25점 등 총 49점을 받았다. 인공지능은 정확도와 표현력이 인간 번역사보다 크게 떨어져 인간 번역사의 승리로 끝났다.

심사 결과 한·영 번역과 영·한 번역 각각 30점 만점에 전문 번역사는 평균 25점을 받았지만 인공지능은 최고 점수가 15점에 그쳤다.

이번 대회의 평가를 맡은 곽중철 심사위원장은 “내용 이해가 중요한 문학 부문에서 인공지능의 열세가 뚜렸했다”며 “기초적인 번역은 아마추어 번역가보다 인공지능 번역기가 낫다고 할 수도 있지만 전문 번역가와는 실력 차이가 컸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