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2일 아침 서울에 비가 올까, 눈이 올까

눈이 내린 서울 남산길 [중앙포토]

눈이 내린 서울 남산길 [중앙포토]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남해안에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22일 아침.
서울에는 비가 내릴까, 눈이 내릴까.
새벽부터 눈이 내린다면 출근길 큰 불편이 예상되기에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지만 기상청이 내놓은 애매한 예보 탓에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기상청은 21일 오후 "22일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아침에 서울을 포함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돼 오전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또 "22일 오전에 중부지방과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가능성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울·경기도에는 22일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도에는 3~8㎝, 강원 산지에는 15㎝ 이상 쌓일 전망이다.
또 충북 북부와 경북 내륙에는 23일 새벽까지 1~5㎝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예보로는 서울에 비가 내릴 것 같기도 하고, 눈이 내릴 것 같기도 하다.
이처럼 애매한 예보가 나온 것은 22일 아침 서울지역의 예상 최저기온 때문이다.
같은 서울이라도 강북지역에서는 오전 6~9시 기온이 영상 1도이지만, 강남지역에서는 2~3도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한다.

겨울철에는 기온 1도 차이로 눈이 돼 내리기도 하고, 녹아서 비가 돼 내리기도 한다.

또 기온이 조금만 차이가 나도 지표면에 눈이 쌓이기도 하고, 녹아버리기도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상층의 기온이 낮아 눈으로 떨어지더라도 아래쪽 공기층이 따뜻하면 녹기 시작한다"며 "지표면에서도 1도만 낮아도 쌓이기 시작하고, 한번 쌓이면 계속 쌓이는 게 눈"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22일 아침 서울 강북에는 눈이, 서울 강남에는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이 넓기 때문에 22일 아침 서울에 눈이 내릴지, 비가 내릴지 잘라서 예보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22일 지형적인 효과가 더해지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최고 80㎜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남부지방에서는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질 수 있어 축대붕괴 등 안전 사고도 우려된다.
23일에는 눈이나 비가 그친 뒤 찬 공기가 다시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추워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번 추위는 금요일인 24일 낮부터 서서히 풀릴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