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디스, 한국 국가신용등급 Aa2로 유지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무디스(Moody’s)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그대로 유지했다. 무디스는 21일 한국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평가의견(Credit Opinion)‘을 통해 현행등급 ‘Aa2’를 재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전망도 ‘안정적’을 유지했다.

‘Aa2'는 무디스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Aa2’로 상향 조정한 뒤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다른 신용평가사들의 경우 S&P는 AA(무디스의 Aa2와 동급), 피치는 AA-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가결 이후 한국 국가신용등급과 관련해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이 공식 평가의견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 등 대외 불확실성 요인들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의 우리 경제 전반에 대한 평가가 여전히 양호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세종=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