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설 운영비로 자녀 학비·해외여행…어린이집·유치원 대거 적발

시설 운영비를 해외여행 경비로 쓰거나 자금을 빼돌린 어린이집·유치원들이 대거 적발됐다.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은 8개 특별·광역시 및 경기도 지역 규모가 큰 유치원·어린이집 95곳을 대상으로 회계·급식·위생 등을 점검한 결과, 총 91곳(95.8%)에서 609건(부당사용 205억원)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유치원은 시설 운영비를 개인적인 선물구입이나 친인척 해외 여행경비, 자녀 학비, 유흥비 등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친인척을 직원으로 위장 취업시킨 후 실제 근무를 하지 않음에도 고액의 보수를 부당하게 지급한 사례도 많았다.

일부 사립유치원은 규정에 없는 노후시설 개선 적립금을 개인 명의로 가입해놓고 유치원 운영자금에서 보험료를 납부하기도 했다.

실제 서울시 소재 사립유치원 679곳을 전수 조사했더니 334곳(49.2%)에서 설립자 등 개인명의 보험료를 유치원 운영자금으로 지불한 사례가 123억원으로 확인돼 유치원 회계로 환수조치 중에 있다.

추진단 관계자는 "실태 점검에서 적발된 곳 중 8곳은 수사의뢰 및 고발 조치했고, 유치원·어린이집과 거래한 탈루 의심업체 19곳은 세무서에 통보 조치했다"며 "그 외 부당 사용액 환수 등 행정처분을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