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판 130만부 찍는 24일 발매 무라카미 하루키 새 장편, 한국은 언제?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68)의 24일 새 장편소설 발매를 앞두고 일본 전체가 들썩이고 있다. 출판계가 축제 분위기라고 한다. 대표작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가 세계적으로 1000만 부(2009년 기준) 넘게 팔렸을 정도로 판매에 관한 한 글로벌한 작가이지만 신작 장편에 대한 관심이 과거 그의 어떤 작품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뜨겁기 때문이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출판사 신초사(新潮社)는 하루키의 신작 『기사단장 죽이기(騎士團長殺し)』 초판을 1·2권 각 50만씩, 모두 100만 부 찍기로 한 계획을 변경해 발매 전 30만 부를 증쇄하기로 했다.초판을 130만 부 찍는 것이다. 1권은 계획보다 20만 부를 늘려 70만 부를, 2권은 10만 부 늘린 60만 부를 찍는다. 
지난해 10월 안데르센 문학상을 수상한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왼쪽)와 메리 덴마크 왕세자비. 

지난해 10월 안데르센 문학상을 수상한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왼쪽)와 메리 덴마크 왕세자비.

 이런 반응은 2009~2010년 3권으로 출간된 『1Q84』나 2013년 출간된 한 권짜리 장편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의 기록을 뛰어넘는 것이다. 『1Q84』 1·2권은 각각 초판 20·18만 부, 합쳐서 38만 부를 찍을 예정이었으나 주문이 밀려 결국 초판 68만 부를 찍었다. 『색채가 없는…』 역시 발매 전 20만 부를 증쇄해 초판 50만 부를 찍었다. 
『1Q84』책 표지 

『1Q84』책 표지

 국내 출판계에 따르면 하루키는 『색채가 없는…』부터 출판 전략을 바꿨다. 그 전까지 신작에 대한 정보를 어지간히 흘렸다면 『색채가 없는…』부터는 철저히 내용을 비밀에 붙여 독자로서는 사실상 거의 정보가 없는 상태에서 '깜깜이' 책 주문을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그런대도 독자가 몰린다는 얘기다. 『기사단장 죽이기』에 대해서도 이렇다 할 정보가 별로 없다. 1권 제목이 '출현하는 이데아', 2권 제목이 '변하는 메타파편'이라는 점, 소설 분량이 『1Q84』보다는 짧고 『색채가 없는…』는 긴 400자 원고지 2000쪽 가량이라는 점 등이 알려졌을 뿐이다. 줄거리나 인물, 책 표지도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다분히 계산적으로 느껴지는 비밀주의, 일본 독서 대중의 변함 없이 뜨거운 지지 등은 당연히 국내 출판계, 국내 하루키 팬들의 기대를 부풀게 한다. 『기사단장 죽이기』은 언제쯤 국내 출간될까. 또 얼마나 팔릴까. 
책 표지

책 표지

 『1Q84』를 출간한 문학동네 염현숙 대표는 "일정상 여름 출판시장을 겨냥해 6월이나 7월쯤 출간될 것 같다"고 전했다. 초스피드로 서두르면 5월에 나올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국내 출간 과정은 이렇다. 『기사단장 죽이기』는 한 권이라도 하루키 책을 이전에 낸 적이 있는 국내 출판사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전통적으로 하루키 책을 많이 내온 문학사상, 『1Q84』를 낸 문학동네, 『색채가 없는…』을 낸 민음사, 에세이 류를 나눠낸 비채와 현대문학, 이렇게 다섯 개 출판사 정도다. 하루키는 단순히 어떤 출판사가 선인세를 많이 지급하느냐보다 자기 책의 어떤 점을 마케팅 포인트로 포장해 잘 팔아줄 수 있느냐를 따진다고 한다. 그래서 규모나 판매 전략 면에서 이들 출판사보다 뒤지는 중소 규모 출판사가 베팅에 참가해 비슷한 선인세를 써내더라도 낙점을 받지 못한다고 한다. 실제로 그런 사례도 있었다고 한다. 어쨌든 실물 책을 검토한 후 마케팅 전략 등을 제안해 국내 출판사가 정해지는 시점이 대략 3월 하순께다. 남은 건 번역, 제작인데 매우 급하게 서두르면 두 달, 통상 서너 달 걸리기 때문에 빠르면 5월, 정상대로라면 6, 7월 출간된다는 얘기다. 
 선인세는 어느 정도 선에서 결정될까. 『1Q84』『색채가 없는…』 모두 10억 대의 선인세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식 발매 전 (일본 내)반응, 실물 검토 결과 등이 고려돼 국내 출판사들의 선인세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1Q84』는 국내에서 3권 합쳐서 200만 부 가량, 『색채가 없는…』은 45만 부 가량 팔렸다고 한다. 손에 잡히는 전작들의 이런 판매 성과를 바탕으로 실제 책 제작 비용, 마케팅 비용 등을 고려해, 국내 출판사들이 '지를' 용의가 있는 선인세가 결정된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