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산시 폐공장부지, 뉴스테이 단지로 변신

경기도 오산시 쌍용제지 공장이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단지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는 오산시 세교2 택지개발지구 인근 쌍용제지 폐공장 부지(12만㎡)를 민간제안 뉴스테이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제지와 HN주택임대관리, SK건설이 공동으로 제안했다. 이 부지는 제지산업 침체로 2014년 공장 운영이 중단된 뒤 공장시설과 노후건물만 남아 있는 상태다. 


국토부는 이 부지가 공급촉진지구로 최종 지정되면 공업용지를 주거용지로 변경해 뉴스테이 1300가구와 분양주택 1300가구 등 총 2600가구를 공급할 수 있는 택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입지 여건은 괜찮다. 


전철 1호선 오산역과 850m 떨어져 있고 경부고속도로 오산IC가 가깝다. 주변에 화성·진위산업단지가 있어 배후수요도 넉넉할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연내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끝내고 내년에 지구계획을 승인해 토지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