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 외교부 "한국과 결탁했다는 북한 주장은 망상"

강철 주(駐)말레이시아 북한대사. [중앙포토]

강철 주(駐)말레이시아 북한대사. [중앙포토]

"한국과 말레이시아 정부가 결탁했다"는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의 주장에 말레이시아 외교부가 "망상이고 거짓이다"고 일축했다.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20일 성명을 통해 "북한의 이같은 의혹 제기는 말레이시아를 심각하게 모욕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또 강 대사를 이날 외교부로 소환해 경찰 수사가 말레이시아 법과 규정에 따라 공정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 대사는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건에 북한이 배후에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사망한 남성은 북한 국민인 김철이다. 북한 시민이 확실한데도 시신을 인도하지 않는 것은 국제법을 어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와 말레이시아 정부가 결탁해 북한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다"며 "북한 용의자를 지목한 것은 한국 정부가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