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영태 파일' 문체부 보좌관 "최순실 통해 이익 기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게 문화체육관광부 사업에 대해 알려준 최철 전 문체부 장관 보좌관이 법원에서 “최순실 씨와 관계가 좋아지면 저도 반사이익을 볼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 전 보좌관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검찰 신문에 이같이 진술했다.

그는 고 전 이사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의 대화를 녹음한 이른바 ‘고영태 녹음 파일’에 등장한다. 녹음 파일에서 고 씨 등과 문체부 사업을 따내 이익을 나누자는 취지로 대화를 나눴다.


최 전 보좌관은 “답변에 앞서 공직자로서 (그렇게) 처신한 것을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고 씨가 최 씨를 통해서 그런 많은 정보와 문체부 주요 장ㆍ차관 인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소릴 들었을 때 저는 초라한 사람으로 보였다”며 “그런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에게 기분 나쁘게 할 필요 없다는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또 “고 씨가 (나를) 보좌관으로 추천한 사람과도 친분이 있어서 (밉보였다간) 말이 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다만 현실성 없고 계획성이 담보되지 않은 허세 섞인 이야기이고고 씨 와 회의하면서 추진된 것은 실제로 없다”고 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