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난 넘어선 폭력 일삼는 '꽃사슴 여친'에 네티즌 분노

[사진=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사진=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사랑에 눈이 멀어 온몸에 멍이 들어가는 남성의 고민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욕설과 폭행을 일삼는 여자친구가 고민인 남성이 출연했다.
 
그의 고민은 사랑하는 여자친구의 지나친 폭력이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자신의 폭력을 '애정표현'이라며 심각성을 부인했다.
 
남성은 첫 만남부터 여자친구의 폭력성을 알게 되었다. 초면이었지만 여자친구는 스스럼없이 손찌검을 했다. 하지만 여자친구의 '아름다운 외모'에 반했고 당시 여자친구의 폭력은 단순한 '술주정'일 것이라 믿었다.
 
사랑 앞에 남성은 용감했다. 자신이 그것을 다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던 것.
 
그러나 도가 지나친 폭력은 더 이상 애정표현일 수 없었다. 
 
맞을 때 어떤 기분이 드냐는 MC들의 질문에 남성은 "장소 불문하고 사람 보는 데서 때리니까 부끄럽고 남자로서 수치심도 느낀다"며 "자존심도 상하지만 제 눈에 이쁜 사람이고 사랑하는 사람이라 참는다"고 답했다.
 

이날 방송에서 여자친구의 폭력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을 공개했다. 여자친구는 가만히 있는 남성의 정강이를 걷어차거나 머리를 잡고 뺨을 때리는 등 자신만의 방법으로 '애정표현'을 했다. 하지만 제3자의 입장으로 보기엔 장난의 수위를 넘어 폭력에 가까운 것이어서 일부 방청객과 패널들은 분노할 정도였다.
 
진심으로 그만 때리기를 바라는 남성에게 여자친구는 폭력은 그저 '장난이다'라고 말한다.
 
MC는 여자친구에게 "남자친구가 정색한다면, 때리는 습관을 고칠 생각이 있는가 아니면 헤어질 것인가"라는 질문을 했다.
 
한참 망설인 끝에 여자친구의 입에서 나온 대답은 "헤어지겠다"여서 충격을 줬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