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분만에 ATM서 2억9000만원 턴 범인 잡고보니…

경기 용인시의 한 대형마트에 설치된 은행 현금지급기(ATM)에서 억대의 현금을 훔친 절도 피의자는 다름아닌 ATM기 경비업체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경비업체 직원 A(26)씨 등 2명을 긴급체포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7일 오후 8시 45분께 용인시 창고형 대형마트 코스트코 공세점 1층 출입문 근처 ATM기 5대 중 3대에서 2억900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20일 밤 용의자를 특정해 A씨 자택을 급습하는 과정에서 현금 뭉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 등은 “그동안 모은 돈이다”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