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희정 '선한의지' 발언 논란 키우는 문재인 주변 독한 입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변 인사들이 안희정 충남지사의 ‘선한 의지’ 발언에 대한 독한 쓴소리를 쏟아내면서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안 지사는 지난 19일 부산대 ‘즉문즉답’ 행사에서 “(이명박, 박근혜) 그분들도 선한 의지로 우리 없는 사람들과 국민들을 위해서 좋은 정치 하시려고 했다”며 “K재단, 미르재단도 동계올림픽을 잘 치르고 싶어 하는 마음이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혜원ㆍ정청래, 안희정 '선한의지' 발언 비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한 의지로 포장되어 있다(The road to the hell is paved with good intentions)”는 서양 속담을 올렸다. 안 지사의 ‘선한 의지’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정곡을 찌르는 문장이다”“선의가 불안감으로 바뀌었다”며 손 의원의 의견에 공감을 표시하는 댓글이 많았다. 하지만 “내부총질은 자제하자”“문(文)ㆍ안(安) 지지자간에 싸움으로 커지지 않아야 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표시하는 댓글도 있었다. 손 의원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선 경선캠프에 홍보부본부장으로 내정된 상태다.
 
앞서 정청래 전 의원도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안 지사의 ‘선한 의지’ 발언을 비판하는 글을 거듭 올렸다. 정 전 의원은 “내가 세상을 어떻게 보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세상이 나를 어떻게 보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며 “안희정이 선한의지로 얘기했다고 하더라도 대연정 전과 때문에 세상은 선한 의지로 안보는것 같다. 민심이 천심이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문 전 대표 캠프에서 SNS본부장 물망에 오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안 지사에 대한 부정적 발언을 쏟아내면서 경선 이후 통합 과정에서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캠프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고 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우체국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통합의 정치를 강조하다보니 오해가 생긴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우리의 분노는 사람에 대한 증오가 아니라 불의에 대한 것으로, 불의에 대한 뜨거운 분노 없이 어떻게 정의를 바로 세우겠느냐”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국민이 요구하는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대개혁은 적폐에 대한 뜨거운 분노와 이를 혁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 위에서만 가능하다”며 “현실과 적당하게 타협하거나 기득권세력과 적절하게 손잡고 타협하는 그런 방식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