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상호, "특검 연장 반대하는 한국당은 대선포기한 '대포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고작 특검반대를 위한 의총을 열었다”며 “국민 70% 이상이 찬성하는 특검 연장에 대해 반대 당론을 정한 자유한국당은 대선을 포기한 정당, ’대포당‘으로 규정하겠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결국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진상을 은폐하기로 당론 정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자유한국당에 대해 “ 제정신이 아니다”, “망해가는구나 생각이 들었다” 등 원색적인 표현을 써가며 비난 수위를 올렸다
또, “지금 특검법에 포함돼있는 14개 항목 중 약 60%정도의 수사가 진행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연장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4월 대선과 재보선을 동시에 치르도록 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반대하는데 대해서도 “대선과 재보선을 같이 치르는 게 비용도 절감되고 민의 반영에도 도움된다”며 “오로지 유불리에만 혈안이 돼 재보선도 치르고 대선도 따로 치르자는 식의 태도는 비판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