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AIST 신임총장에 신성철 물리학과 교수 선임

 
 KAIST 신임 총장에 신성철(65) 물리학과 교수가 선임됐다. KAIST는 21일 오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제16대 KAIST 신임총장에 신성철 KAIST 물리학과 교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 교수는 KAIST 개교 46년 만에 첫 동문 출신이다. 경기고와 서울대 물리학과 학사를 거쳐 1977년 KAIST 물리학과 석사과정을 졸업했으며 미국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재료물리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이스트만 코닥연구소 수석연구원을 거쳐 89년 KAIST 교수에 임용됐다.


신 총장은 나노자성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다. 관련 분야에 290편의 학술지 논문을 게재했고, 37건의 특허를 등록했다. 이런 학술적 업적으로 자성학 분야 한국 과학자로는 유일하게 미국물리학회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다.
신 총장은 ‘글로벌 Top 10 대학 도약’을 KAIST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비전 실현을 위해 교육ㆍ연구ㆍ기술사업화ㆍ국제화ㆍ미래전략 등 5대 분야에 혁신 방안을 제안했다. ^교육혁신을 위해서는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학부과정 무학과 트랙 도입과 이러닝(e-learning) 교육 환경 확대 ^연구혁신을 위해서는 세계적 수준의 플래그십 융복합 연구그룹 10개 육성과 협업연구실 제도 도입을 ^기술사업화 혁신을 위해서는 기업가정신 교육 강화와 기술출자기업 활성화를 제시했다. ^국제화 혁신을 위해서는 한영 이중 언어 소통 글로벌 캠퍼스 구축, 외국인 학생 및 교수 비율의 획기적 제고를 제안하였으며 ^미래전략 혁신을 위해서는 ‘비전 2031’장기 플랜 작성 및 싱크탱크 그룹 육성을 제시했다.

KAIST 이사회는 신성철 교수를 “KAIST를 글로벌 명문 대학으로 이끌 훌륭한 비전과 리더십을 갖춘 인물로 판단했다”고 선임이유를 밝혔다.
신임총장은 교육부 장관의 동의와 미래창조과학부장관의 승인을 거쳐 확정되며, 임기는 4년이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