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우 국방위원장 "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위해 매케인에 서한 보낼 것"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중앙포토]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중앙포토]

국회 국방위원회 김영우 위원장(바른정당)은 21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 당국과 협의를 해서 미 상원 존 매케인 군사위원장에게 관련 법안이 잘 통과되도록 협조를 부탁하는 서한을 보낼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일을 미국에서도 검토중이고 관련 법안이 제출돼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김정남을 말레이시아 국제공항에서 단 ‘2.3초’라고 하는 아주 짧은 시간에 테러했다. 미사일 기술 뿐 아니라 테러에 있어서도 기술의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북한으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테러의 위험에 직면해있다고 볼 수 있다”고 근거로 들었다. 
 
또 “지금까지 북한은 정찰총국을 통해서 해외에서 납치라든지 암살, 폭파 등의 작전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에도 김정남 독극물 피살을 정찰총국에서 기획하고 실행했다면 북한의 정찰총국은 반드시 해체되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국회 국방위원들이 참석한 간담회 후에도 “국방위원들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노력해야한다는데 공감했다”며 “정찰총국이 해체해야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테러지원국은 미국 국무부가 ‘국제 테러행위를 반복적으로 지원한 국가’로 지정한 나라를 의미한다. 미국은 이 나라들에 대해서는 무기 수출 금지, 무역제재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가한다. 북한은 2008년 테러지원국에서 제외됐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