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학용 "교육감 직선제 폐지 앞장서야"


【서울=뉴시스】홍세희 장윤희 기자 = 김학용 바른정당 의원은 21일 "교육감 선거제도는 바른정당이 나서서 개혁해야 한다"며 교육감 직선제 폐지를 거듭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선 선생님들은 무소불위 교육감에 대해 대단히 눈치를 보는 분위기가 팽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야당과 좌파의 일선학교 자유에 대한 침해가 도를 넘고 있다"며 "국정교과서를 채택한 곳이 한 곳인데 자율성이 아닌 외압에 의해 이런 현상이 도래했다. 이것은 교권침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진보 교육감이 장악한 서울과 광주 교육청은 국정교과서 공문을 시달하지 않았고 협박과 압력을 행사했다"며 "기존 검정교과서의 편향된 이념과 오류를 교정하겠다고 44억원을 들여 추진한 사업이 야당, 전교조 등 특정 성향의 조직에 의해 좌초당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우리는 교육감 직선제 이후 이념대결에 부딪쳐 왔고, 학교 현장에서 직격탄을 맞아왔다"며 "역사교과서는 최선이 아닌 차선이다. 올바른 역사교육을 소망해 본다"고 덧붙였다.

hong19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