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호영, "탄핵심판 전에 하야하는 정치적 해법 모색해야"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문제와 관련해 “탄핵 재판과 별개로 사법적 해결이 가져올 후유증을 우려하는 국민과 언론이 참으로 많다”며 “정치권이 탄핵 이전에 정치적 해법이 있는지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의 주호영(가운데) 원내대표가 정병국(오른쪽) 대표와 유승민 의원과 대화하는 모습. [중앙포토]

바른정당의 주호영(가운데) 원내대표가 정병국(오른쪽) 대표와 유승민 의원과 대화하는 모습. [중앙포토]

 

주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정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탄핵 결정을 내리기 전에도 촛불과 태극기 세력이 거의 내전에 가까울 정도의 국론 분열로 대립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사법적으로 탄핵 인용이나 기각으로 이 문제를 풀 게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며 “언론은 박 대통령이 하야 결심를 밝히고, 하야를 하고, 정치권은 하야에 따른 박 대통령의 사법 처리 부담을 덜어주는 걸로 해결해야만 과거에 대한 일로 국론분열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도 이 문제를 적극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