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한솔, 말레이시아 입국 맞나…취재진과 숨바꼭질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을 확인하기 위해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22)이 말레이시아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의 행방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신과 현지 언론은 김한솔이 20일(현지시간) 오후 7시 40분께 마카오발 항공편에 탑승해 말레이시아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공항에는 그의 행방을 취재하기 위해 내외신 기자 300여 명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하지만 김한솔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에어아시아항공 AK8321 항공편에 대한 입국 수속이 모두 끝났음에도 김한솔의 모습은 입국장에 보이지 않았다. 같은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객조차도 “김한솔로 보이는 남성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


이날 밤 10시까지도 김한솔이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몰려든 취재진들은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병원으로 향했다. 이미 공항을 빠져나가 병원으로 이동했을 것으로 보고 움직인 것이다.

21일 오전 1시부터 병원 내 영안실 인근에는 30여 명의 경찰이 배치돼 김한솔을 맞을 준비를 했다. 특수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이 탄 차량 4대가 영안실 안으로 들어섰고 복면을 쓰고 무장한 특수경찰 10명 이상이 영안실 곳곳에 배치되는 등 혹시 모를 김한솔에 대한 암살 위험을 막기 위해 현지 경찰은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취재진에게 민감한 모습을 보이며 영안실 안팎으로의 취재 시도를 강하게 저지하기도 했다. 오전 3시께 특수경찰이 탑승했던 차량이 영안실을 빠져나가는 등 영안실의 경찰 배치 등은 이전에 비해 완화됐다.

하지만 김한솔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김한솔이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것이 아닌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중국 언론은 김한솔의 말레이시아 입국을 부인했고, 우리 정부 당국자들은 사실 확인이 안됐다고 입을 모았다.

복수의 정부 당국자는 “지금 (김한솔이) 말레이시아에 들어갈 타이밍이 아니다”라며 “그의 말레이시아행은 신원 확인이나 시신 인도를 위해서 인데 신원은 이미 말레이시아 정부가 확인했고, 시신 인도는 경찰 조사가 다 끝난 뒤에나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은 이날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김한솔이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에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눈을 따돌리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김정남이 맞는지 확인한 뒤 시신 인도를 위해 유전자(DNA) 검사를 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또 김한솔이 이후 복면을 쓴 특수경찰 차림으로 병원을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취재인이 김한솔의 입국을 확인하지 못한 만큼 말레이시아 정부 당국자의 확인이 있기 전까지 그의 입국 여부를 두고 숨바꼭질이 이어질 전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