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박근혜 호위무사 자처하나?'

홍준표 경남지사가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에게 충분한 소명의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탄핵은 단심제로 비상계엄하의 군사재판과 동일하고 형사재판보다 더 엄격한 절차다”며 “(따라서) 피소된 대통령에게 충분히 소명할 기회를 주어야 하는데 헌재의 모습은 그렇지 않아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명운이 달린 사건을 심리하면서 시간에 쫒기는 졸속을 범해서는 안된다”며 “임기가 다된 판사의 임기에 맞춰 형사재판을 강행할 수 없듯이 나라의 운명이 걸린 탄핵재판을 헌재심판관 임기에 맞출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참으로 어이가 없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또 “탄핵재판을 마치 공무원 징계절차 정도로 생각하는 어느 헌재 재판관이나 자신의 임기에 맞추어 절차를 강행하는 듯한 어느 헌재 재판관의 모습은 소신에 찬 모습이라기 보다는 광장의 민중주의에 흔들리는 나약한 모습일 뿐이다”며 “모두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는 냉정을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