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일 법원, 퇴마의식하다 사촌언니 살해한 한인 6년형

 2년 전 독일에서 귀신을 쫓는다며 사촌 언니를 때려 숨지게 한 한국인 여성에게 독일 법원이 징역 6년형을 선고했다.


사건은 2015년 12월 5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터컨티넨탈호텔 객실에서 K씨(45)와 사촌 언니 P씨(당시 41세), K씨의 아들(22)과 딸(19), P씨의 아들과 그의 5촌 조카 등 6명이 은밀한 의식을 벌였다.


K씨는 P씨에게 귀신이 씌웠다며 미성년자 조카와 자식들 앞에서 퇴마 의식을 진행했다. P씨를 침대에 묶고 배와 가슴을 마구 때렸다.


구타는 두 시간 넘게 이어졌다. P씨는 끝내 숨졌다. 사인은 질식사였다. 소리가 밖으로 세어나가지 않게 하려고 입에 재갈을 물린 탓이었다.


의식을 끝낸 뒤 이들이 호텔로 부른 현지 한인 목사가 신고하면서 범행이 드러났다. K씨를 비롯해 현장에 있던 5명 모두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0월 재판을 시작한 프랑크푸르트암마인 지방법원은 4개월간의 심리 끝에 이들의 유죄를 모두 인정하고 주범인 K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K씨의아들은 2년, 그의 딸은 1년 9개월, 숨진 P씨의 아들과 5촌 조카에게도 각각 1년 6개월의 실형이 선고됐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