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주운전 차량끼리 정면충돌…알고보니 부자지간

최근 미국에서 맹렬한 속도로 마주오던 픽업 트럭과 승용차가 정면충돌해 두 차량 운전자가 모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각 차량 운전자는 아버지와 아들이었다. 이 어처구니 없는 사고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새벽 4시 미국 앨라배마주 파이에트 카운티의 한 도로에서 일어났다.

지역 매체들에 따르면 50세 남성 제프리 모리스 브래셔가 운전하던 2006년식 포드 픽업 트럭과 22살 오스틴 블레인 브래셔가 운전한 2004년 쉐보레 승용차가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제프리는 현장에서, 오스틴은 병원에서 사망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두 운전자 모두 만취 상태였다. 게다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피해가 컸다. 한밤 중에 발생한 지역 교통사고였지만 이 사고는 미국 언론의 관심을 받았다.

각 차량 운전자가 다름아닌 부자지간이었기 때문이다. 현지 경찰은 “아버지는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아들은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몇시간 후 숨졌다”며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로 가장 큰 충격을 받은 것은 가족들이다. 가족 중 한 명은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마치 악몽을 꾸는 것 같다. 두 사람을 동시에 잃어 가슴이 찢어지는 심정”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