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남은 자연사…한국과 짰다” 북한 대사의 궤변

강철 주(駐)말레이시아 북한대사가 김정남은 “자연사한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강철 주(駐)말레이시아 북한대사가 김정남은 “자연사한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강철 주(駐)말레이시아 북한대사가 김정남은 “자연사한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강 대사가 20일 쿠알라룸푸르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후 김정남이 사망한 것에 대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한국 정부와 결탁했다”며 “북한 용의자를 지목한 것은 한국 정부가 조작한 것”이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강 대사는 “피살된 김철이 김정남이 아니다”는 주장까지 폈다.
 
또 강 대사는 한국 정부와 연루된 것이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을 내놨다. 그는 “이번 사건의 유일한 혜택을 보는 것은 한국”이라며 “한국이 정치적 위기를 북한에 떠넘기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했다. 이어 “북한 배후설은 누명이자 명예훼손”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사는 기자회견을 마치면서 취재진의 모든 질문에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면서 “북한은 앞으로 말레이시아 경찰 수사를 전부 무시하겠다”고만 답했다.
 
북한 대사의 기자회견 뒤 말레이시아는 나집 라작 총리가 직접 나서서 입장을 냈다. 나집 말레이 총리는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절대 확신’한다”고 밝혔다. 북한과 말레이시아 간 외교관계가 서로 기자회견과 성명 등을 통해 공방을 반복하면서 외교 갈등이 급속도로 격화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이날 자국 법규에 따른 사건 수사와 시신의 가족 우선 인계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는 국제법상 적법하고 합리적인 조치라는 분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