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키워드로 보는 사설] 보수 정당의 당명 변천사

 국내 보수 정당은 1990년 이른바 ‘3당 합당’으로 탄생한 민주자유당 이후 신한국당(1996년), 한나라당(1997년), 새누리당(2012년)을 거쳐 지난 13일 당명 개정안을 가결한 자유한국당까지 다섯 차례 변신했다. 과거 보수 정당의 당명 변경은 노태우, 김영삼, 이회창, 박근혜 등 현직 대통령이나 유력 대선주자가 주도하는 모양새였다. 민자당에서 신한국당으로의 변경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민자당 내부의 민정계와 공화계를 축출하면서 당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성격이 강했다. 그 결과 영남권과 수도권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아 15대 총선에서 승리하는 성과를 거뒀다. 신한국당에서 한나라당으로의 개명은 이회창 전 총재가 주도했다. 유력한 대선주자였던 그가 이인제 전 의원 탈당,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 등으로 위기에 몰리자 이를 탈출하기 위해 당명을 바꿨다. 당시 민주당 조순 총재와 손잡고 한나라당을 창당해 당의 1인 지배 체제를 공고히 하는 바탕을 마련했다. 2012년 새누리당으로의 당명 변경은 비대위원장이던 박근혜 대통령이 주도했다.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 1인 체제를 굳히는 계기였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5년 후 같은 날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로 보수 진영 전체가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침몰하는 당을 구하기 위한 몸부림의 결과라는 점에서 역사의 아이러니다. 그동안 여야를 막론하고 당의 쇄신과 변화를 천명하면서 여러 번 당명을 바꾸어 왔지만 일시적인 여론 무마용인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이번 당명 변경이 보수 개혁의 출발점이 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