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의 JTBC] 유민상 “10년 만에 처음 여자 집 가는 것”

[사진 JTBC]

[사진 JTBC]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 최근 가상 부부로 합류한 유민상이 신혼집 결정을 위해 이수지의 집을 찾는다. 유민상은 이수지의 집 방문에 앞서 “거의 10년 만에 여자 집에 들어가는 것”이라며 긴장감에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을 보인다. 어렵게 이수지의 집에 발을 들인 뒤 집을 둘러본 유민상은 집안 곳곳 넘쳐나는 이수지의 사진들을 보며 “수지는 정말 자기애가 넘쳐난다”며 놀라워한다.

집 구경을 마친 뒤 이수지는 냉장고를 가득 채운 어머니가 손수 만든 반찬을 꺼내 식사를 대접하며 ‘먹깨비 커플’의 진면목을 뽐낸다. 유민상은 “개그 코너 회의할 때랑은 느낌이 다르다. 같은 직장에 다니는 커플은 어떻게 사냐”며 사내커플에 대한 미묘한 감정을 토로한다. 이에 이수지는 “사내 연애는 몰래 하는 게 묘미다. 사람들 모르게 우리만의 수신호를 정하자”고 받아친다. 앞서 유민상 집을 방문한 이수지는 자연스레 옷을 꺼내 입는 등 가상 결혼에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21일 오후 9시 30분 방송.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