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울면서 웃는 게 삶 '맨체스터 바이 더 씨'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영화 스틸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영화 스틸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영화 스틸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영화 스틸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영화 스틸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원제 Manchester by the Sea 감독·각본 케네스 로너건
출연 케이시 애플렉, 미셸 윌리엄스, 카일 챈들러 촬영 조디 리 리페스
미술 루스 드 종 특수효과 브라이언 리치
의상 멜리사 토스 음악 레슬리 바버 편집 제니퍼 레임
장르 드라마 상영 시간 137분 등급 15세 관람가 개봉일 2월 15일
줄거리 미국 보스턴의 아파트 관리인 리(케이시 애플렉)는 온갖 궂은일을 도맡으며 외롭게 산다.  형 조(카일 챈들러)가 쓰러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고향 맨체스터로 향하지만, 형은 이미 운명한 뒤다. 유언에 따라 조카 패트릭(루카스 헤지스)의 후견인으로 지목된 리. 그러나 그에겐 고향을 떠나야만 했던 과거가 있다.

별점 ★★★★ 그날, 리가 겪었던 건 누구도 극복하기 힘든 비극이다. 그럼에도 영화를 보고 나면, 실화가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 너무 황망해서 더 잊을 수 없는 그의 상실이 시시각각 살갗에 와 닿기 때문이다. ‘맨체스터 바이 더 씨’는 시나리오 작가 출신 케네스 로너건 감독이 빚어낸 허구의 이야기다. 제16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차지했던 데뷔작 ‘유 캔 카운트 온 미’(2000)부터 고난에 처한 주인공의 일상을 흡사 비망록을 남기듯 집요하게 관찰해 온 로너건 감독. 이번에도 그는 평범한 남자였던 리가 고통을 껴안고 살아가는 풍경을 섬세하게 그려 낸다.

영화는 그의 사연을 처음부터 드러내진 않는다. 자막이나 내레이션 따위로 과잉 친절을 베푸는 건 로너건 감독의 방식이 아니니까. 카메라는 리의 고단한 일상을 담담하게 응시한다. 아파트 관리인인 그는 오물로 막힌 변기를 뚫으며 주민들의 노골적인 모욕과 추파를 견뎌 내고 있다. 아니, 어떤 업보를 갚기 위해 일부러 자신을 이 고행 속에 밀어 넣은 듯 보이기도 한다. 거친 어투 한편으로 간혹 자상한 면을 드러내고, 화를 주체 못해 폭력에 몸을 내맡기는 그의 모습이 이를 암시한다.

현재 시점과 플래시백이 교차되며 서서히 드러나는 그의 과거는, 리의 무기력하고 도피적인 성격을 설명해 주고도 남는다. 흥미로운 것은 이때부터다. 이제, 형을 잃은 리를 바라보는 관객의 시각은 ‘그 사건’을 알기 전과 달라진다. 자신의 슬픔을 감당하며 조카 패트릭을 보살피려 애쓰는 그는 다시 살아 보려 발버둥치는 듯 보인다. 혼자가 아니라 둘이기에, 서로에게 화내며 속을 달래거나, 웃을 수도 있다.

로너건 감독이 심어 놓은 이 해학적 순간들은, 관객이 심각한 드라마에 함몰되지 않도록 주의를 환기시키며 극에 균형감을 부여한다. 이 영화가 더욱 현실처럼 다가오는 것은 그런 이유다. 케이시 애플렉 못지않은 존재감을 드러낸 신인 루카스 헤지스의 담백한 연기는, 다소 무거운 분위기에 숨통을 틔어 주는 일등 공신이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 인생의 어느 순간, 살아갈 가치가 없다고 느껴지더라도 우린 끝까지 살아가야 한다. 슬픔을 견뎌 낼 수 있고, 타인의 위로 덕분에 상처가 조금씩 아물 테니까. 가슴을 울리는 위로와 희망의 이야기. 이지영 기자

★★★★☆ 가장 비극적 순간에도, 그 이후에도 삶은 흘러간다는 것. 그 단순한 진실과 슬픔 뒤에 올 작은 희망을 포착한다. 영화로 삶을 성찰하는 아름다운 방식에 관해 곱씹게 된다. 김나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