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스포츠, 세월호 ‘생존 수영’ 돈벌이 노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K스포츠재단이 세월호 참사 이후 ‘생존 수영 교육’으로 돈벌이에 이용하려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18일 JTBC는 ‘고영태 녹취’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들이 각종 황당한 모의를 했다면서 이처럼 보도했다.

지난해 3월 7일 강지곤 K스포츠재단 차장이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와 나눈 대화를 보면 강 차장이 “세월호 때문에 뭐 전국초등학교에선 수영 수업이 들어가 있잖아요. 겸사겸사해서 넣어버리면 초등학교 자격증까지 해주면 괜찮다고 해서”라고 말했다.

 
 
고영태, 노승일 씨와 한국체육대학 동기로 K스포츠재단에 들어온 강 차장이 생존 수영을 국가자격증화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이다.

강 차장은 “생존 수영…국민안전처인가? 그런 예산으로 300억인가? (나온대요?) 네. 그래서 그거를 너희들 쪽이 해보면 안 되냐고 (관련 단체에서) 전화가 왔어요”라고 말했다.

국민안전처가 세월호 참사 이후 2015년부터 생존 수영을 초등학교 교육에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이를 통해 돈벌이가 되는 사업을 짜내려 한 것.

강 차장 “충분히 돈도 벌 수 있는 일인 것 같고, 그렇게 힘들지도 않고”라고 말하자 김수현 대표는 “자격증 되면 돈 버는 거죠”라고 답했다.

K스포츠재단은 정관상 수익 사업을 할 수 없다. 하지만 최순실 씨의 막강한 영향력 아래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국가 정책까지 돈벌이에 이용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