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구치소 면회한 이인용 “부회장님 식사 잘하고 계신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미래전략실 소속 인사팀 이승구 상무를 대동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찾았다. [중앙포토]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미래전략실 소속 인사팀 이승구 상무를 대동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찾았다. [중앙포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후 첫 특검 출두일인 18일 오전 삼성전자 홍보를 총괄하는 임원이 서울구치소를 찾아 이 부회장을 면회했다.

삼성전자의 홍보를 총괄하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미래전략실 소속 인사팀 이승구 상무를 대동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찾았다.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답변을 하지 않고 구치소 안으로 들어간 이 사장은 약 50분 만에 면회를 마치고 나왔다. ‘이 부회장 구속영장 발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이 사장은 “부회장님 식사 잘하고 계신다”라고만 짧게 답한 뒤 에쿠스 승용차를 타고 구치소를 떠났다.

함께 들어간 이 상무도 약 10분 뒤 구치소에서 나왔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현장을 떠났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