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김정남 피살]“말레이시아 경찰 ‘살인 청부 받은 암살단’ 소행 결론”

[사진 동방일보 캡처]

말레이시아 병원에서 촬영된 북한대사관 관계자[사진 동방일보 캡처]

김정남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용의자들이 살인 청부를 받은 암살단이라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 6명이 특정 국가에 소속된 정보기관 스파이라는 아니라는 결론이다.

16일 말레이시아 현지 중국계 매체 동방일보는 경찰 관계자 말을 인용해 “체포된 여성 2명과 도주 중인 남성 4명 등 6명이 모두 살인 청부를 받은 암살단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동방일보와 인터뷰에서 “6명이 김정남 암살을 의뢰받고 임시로 구성된 조합”이라며 “훈련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지만 직접 특정국가 정보기관 스파이는 아닌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고용되는 암살단은 평상시에는 일반인처럼 생활하지만 지시를 받으면 암살자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김정남 살해 모의를 계획하고 의뢰한 국가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정부 공식 발표는 용의자 6명을 모두 체포한 뒤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