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홍상수-김민희, 베를린 첫 공식일정 마스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베를린에서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16일(현지시간) 진행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 프레스 컨퍼런스에 동반 참석했다. 스캔들 보도 이후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었다. 
 
베를린 영화제 생중계 캡쳐 화면

베를린 영화제 생중계 캡쳐 화면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 바람을 피운 여배우 영희(김민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이 영화의 내용에 대해 자전적 이야기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모든 감독은 자신의 것들을 영화에 사용한다. 그러나 절대 자전적인 내용을 싣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김민희는 "유부남과 바람을 피운 여배우라는 역할이 어렵지 않았냐"는 물음에 대해 "감독님과 작업하며 제일 중요한 건 항상 너무 신선하단 거였다"며 "항상 집중해서 감독님이 쓴 대본을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언론을 의식하지 않고 다정하게 기자회견을 이어가며 베를린 영화제 첫 공식일정을 마쳤다.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관련 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