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시아 매체 “김정남 시신에 주사자국 없어”…옴 진리교 사용한 VX 거론

말레이시아 CCTV에 포착된 김정남 살해 용의자 여성[사진 일본 뉴스 네트워크 캡처]

말레이시아 CCTV에 포착된 김정남 살해 용의자 여성[사진 일본 뉴스 네트워크 캡처]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가 김정남 시신에서 별다른 주사 바늘 자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16일 뉴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쿠알라룸푸르 병원(HKL)에서 진행된 김정남 부검 과정을 잘 아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의 얼굴을 포함한 신체에 아무런 주사 자국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런 보도가 사실이라면 독침설보다는 독극물이 묻은 천 또는 스프레이 공격을 받았을 가능성이 커진다.

일본 NHK 방송은 김정남 암살에 사용된 물질이 VX라는 신경성 독가스라고 보도했다. VX는 유엔에 의해 대량살상무기(WMD)로 분류된 맹독이다. 피부를 통해 한 방울만 묻어도 경련과 동공 수축을 일으킨다. 1995년 일본 내 옴 진리교가 도쿄 지하철역에 뿌려 12명을 사망시킨 독성 물질이기도 하다.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 ‘뉴 해협 타임즈’에 따르면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에서 베트남 여성이 범행 뒤 곧바로 범행 현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왼손에 짙은 색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지만, 택시에 탑승하는 순간 장면에는 장갑이 사라졌다. 택시 승강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장갑을 버렸을 가능성이 크다. CCTV를 통해 ‘스프레이를 뿌린 뒤 손수건으로 10초 동안 김정남의 입을 막았다’는 정황이 나온 것으로 봐 장갑을 사용해 VX가 자신의 손 피부에 노출되지 못하도록 막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