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CC 건축용 실란트 8종 공인 환경마크 국내 최초 취득



【서울=뉴시스】 한상연 기자 = KCC는 건축용 실란트 제품에 대해 친환경 제품 인증 중 하나인 환경부 공인 환경마크를 국내 최초로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 7월 실란트 제품에 관한 조항을 신설하는 등 관련제도를 개정했는데, KCC가 가장 먼저 자격요건을 갖춰 발 빠르게 대응한 결과다.



실란트 환경마크인증은 유해 물질의 방출 수치를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실내의 경우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방출량 0.15mg/m.h, 폼알데하이드(HCHO) 0.002mg/m.h 이하여야 하며, 실외의 경우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전체 질량의 4% 이하를 만족해야 한다.



환경마크인증은 사용단계에서의 유해물질 방출량 외에도 제조단계에서의 원료까지도 까다롭게 규제하고 있어 화합물질의 분류 및 표지에 관한 세계조화시스템 이른바 GHS 기준에 명기된 유해물질의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있다.



따라서 환경마크를 받은 실란트 제품은 원료부터 사용단계까지 유해물질을 까다롭게 관리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국가인증 친환경 제품을 의미한다.



이번에 환경마크를 취득한 KCC 제품은 건축용 실란트 ▲SL907 프리미엄 ▲SL1000 ▲SK886 ▲SL921 ▲SL868 ▲SL999 ▲SL999(AK) ▲SL2000 등 총 8개 제품이다.



KCC 관계자는 "이번 실란트 제품의 환경마크인증 획득을 통해 건축시장에서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제품 공급이 가능해졌으며 다양한 환경 관련 법규에 준하는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출시, 국민의 건강과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친환경 제품 보급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hhch1113@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